메뉴 건너뛰기

XEDITION

소식 및 보도자료
> Customer Support > 소식 및 보도자료

 

[전기신문] 데스틴파워, 전력변화장치(PCS)시장 본격 행보

destinpower 2018.11.28 14:38 조회 수 : 291

(PCS강자_기업탐방)데스틴파워

 

문수련 기자 / 작성 : 2018년 11월 19일(월) 11:18

 

------------------------------------------------------------------------------------------------------------------------------------------------------------------

 

데스틴파워(대표이사 오성진, 사진)가 전력변환장치(PCS) 시장 왕좌 수성을 위해 본격 행보에 나선다.

데스틴파워는 국내 PCS 시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기업 중 하나다. 중소기업임에도 불구하고 국내 PCS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

데스틴파워는 IHS 마켓 발표에서 지난 한해 글로벌 PCS 시장 톱2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같은 저력은 일찍이 과감하게 기술 투자를 해온 덕분이다.

오성진 데스틴파워 대표는 지난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지만, 사업이 본격적으로 궤도에 오른 것은 올해부터라고 평가했다.

그는 “그동안 주로 연구개발(R&D) 투자에 집중해왔다”며 “여태껏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달려왔다면 이제부터는 실질적인 사업 성과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데스틴파워의 올해 매출은 지난해보다 3배 가량 늘어난 530억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 대표는 2011년 8월 데스틴파워를 창립하면서 회사 경영에 있어 투자와 성장을 두고 우선순위를 결정하는데 많은 고민을 했다.

그는 “회사 성장 속도에 맞춰 투자할 것인가, 힘들지만 투자에 집중해서 이른 시기에 기술 완성도를 이룩할 것인가에 대해 많이 고민했다”면서 “전자를 택했다면 글로벌 톱2, 수년간 한국 시장점유율 1위를 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과감한 투자를 한 것은 잘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데스틴파워의 효자 품목은 단연 PCS다. 가장 많은 누적 매출을 올린 것은 ‘세븐 GT H’ 제품이다. 최근 같은 스펙의 아웃도어 제품인 ‘세븐 업’도 큰 주목을 받으며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데스틴파워는 여타 PCS 기업과 달리 중용량부터 초대용량까지 모든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 줄 수 있는 것이 데스틴 만의 차별점이다.

데스틴파워는 또 마이크로 그리드에 적합한 기술을 현실화 해 구축하고 있는게 특징이다. 한전 전력연구원, 포스코ICT와 함께 배전망 마이크로 그리드 사업을 진행한 바 있으며 신안 팔금도에 1MWh급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스템을 공급하기도 했다.

더불어 캐나다에 750kW급 배전망 마이크로 그리드 사업을 구축했다. 이는 캐나다 전력 역사상 마이크로 그리드 사업으로 들어간 가장 큰 용량이며, 결과 역시 훌륭하다고 평가받고 있다.

데스틴파워는 올해 초 PCS 생산 기업에서 한 걸음 더 나가 ALL-IN-ONE ESS 제품을 출시했다. 올인원 제품으로만 대략 200억원의 매출을 이미 달성했다. 또 태국에 250kW, 대만에1MW 용량의 제품을 이미 공급한 상태다. 내년 중에는 뉴질랜드 전력회사에 샘플 2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오 대표는 “올인원 ESS 출시는 데스틴이 해외에 효과적으로 진출하는데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더 좋은 제품을 더 많이 시장에 공급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 상반기에 나주에 공장을 완공해 지금 가지고 있는 생산량의 2배 이상을 생산해 내는 것이 목표”라며 “단순히 판매량을 늘리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개발한 좋은 기술을 활용해 인류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제품을 만드는 것이 창사 이래로 변하지 않는 경영철학”이라고 전했다.

 

기사 원문: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54259392316881110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1 [ScienceNews] 데스틴파워㈜ 국내 첫 디지털트윈 현장 시연 성공 2019.12.27 298
30 [매일경제] 미래형 스마트시티 구축…정부가 밀고 기업이 이끈다 file 2019.09.10 3207
29 [전기신문] (2019 전력전자 학술대회) “전기차 시대 도래, ESS를 활용한 생태계 구축 필요” file 2019.07.22 687
28 [이투뉴스] 데스틴파워, 연산 700MW규모 나주 PCS생산공장 가동 file 2019.07.22 331
27 [전기신문] 데스틴파워, 중소벤처기업부가 뽑은 ‘2019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 file 2019.07.22 8283
26 [인더스트리 뉴스] 배터리 열폭주 테스트 의무적으로 시행해야 file 2019.03.25 167
» [전기신문] 데스틴파워, 전력변화장치(PCS)시장 본격 행보 2018.11.28 291
24 [머니투데이] 데스틴파워, 프로스트앤설리번 리더십 상 수상 2018.06.19 1878
23 [Frost&Sullivan] 2018 Asia Pacific Renewable Inverter Product Line Strategy Leadership Award 수상 file 2018.06.14 839
22 [전기신문] 데스틴파워의 PCS 기술력, 해외서 ‘엄지 척’ 2018.06.11 1153
21 [2018 Energy Storage Buyers Guide] ALL in ONE products & service 2018.03.05 3612
20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제3회 2017 대한민국 기업대상' 시상식 성료 2018.01.12 217
19 [머니투데이]이성·위세아이텍·데스틴파워·한그린테크, 기술혁신대상 수상 2018.01.12 160
18 [전기신문] (에너지밸리)데스틴파워, 올해 매출 350억 기대, 내년부턴 미국 시장 진출 2017.11.20 279
17 [Kharn칸]데스틴파워 오성진 대표 인터뷰, ESS 성장성 예견, 설립2년만에 PCS 1위 성장 2017.11.20 506
16 [전자신문]데스틴파워, 2MW 옥외형 PCS로 미국 ESS 시장 정조준 file 2017.05.29 758
15 [서울경제 TV] ESS PCS 전문기업, 데스틴파워 2017.05.15 214
14 [SBS CNBC] 데스틴파워, 전기요금 절약의 총아 - 에너지 저장장치 상용체제 돌입 2017.04.27 598
13 [전자신문] 에타솔라, 강원도 고성에 국내 첫 3.3MW급 태양광 연계형 ESS구축 2017.04.03 301
12 [전시참여]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file 2017.03.31 344
위로